15~16시즌을 준우승을 한 아스날 15년을 1위로 마쳤지만 16년이 되면서 순위에서 물흐르듯이 내려갔는데요 외질의 지속된 킬패스와 승부사 웰백으로 인해 순위를 꾸준히 올렸고, 마지막은 역시나 지루의 부활로 토트넘을 누르고 2위로 힘겹게 시즌을 마무리 하였습니다.

시즌말미에 벵거퇴출을 노래하던 구너들은 준우승보다 토트넘을 누른거에 만족을 하는 모습인데요. 벵거는 이전과 다른 방식으로 팬들을 위로합니다.

많은 팬들과 아스날의 전설들이 노래하는 세계적 공격수영입을 말하지만 벵거는 아스날을 미드필더의 전쟁터로 만들고 있는데요 15년 겨울 이적시장에서 엘네니를 영입한걸로 모자라 샤카를 영입하면서 많은 팬들에게 아쉬움을 남게 하고 있습니다.

샤카는 물론 묀헨글라드바흐에서 꾸준한 활약을 보여주는 선수임에는 분명하지만 아스날에게 필요한건 A급 이상의 공격수 영입이 시급한게 사실입니다.

중원에는 외질, 카솔라, 엘네니, 램지, 월셔등 어디가서도 꿇리지 않는 미드진을 구축하고 있음에도 벵거의 끊임 없는 미드진 사랑은 변함이 없습니다.

빠른시일내에 A급 이상의 세계적 공격수 영입이 시급합니다. 많은 언론들이 추천하는 선수는 아우바메양, 치차리토등 빠른 스피드와 위치선정이 뛰어난 공격수들을 영입을 희망 하고 있습니다.

 

 

  1. 커피한잔 2016.06.09 00:46 신고

    좋은 정보 잘보고 갑니다

다양한 이야기 거리가 넘쳤던 지난 15~16 EPL이 레스터 시티의 우승과 뉴캐슬 노리치 아스톤빌라의 강등으로 마무리 되었는데요. 수많은 별들이 떠오르는 시즌이었습니다.

그리고 15~16시즌의 볼거리는 감독들의 전쟁이었는데요. 무리뉴와 벵거의 계속되는 설전이 이어졌고, 시즌내내 반할의 경질뉴스가 뜨겁게 달궜던 시즌이었습니다. 그리고 라니에리 감독의 전술운용과 선수지배력을 통해 레스터의 우승으로 감독능력을 재조명 되는 시즌이기도 했습니다.

많은 이야기 거리가 넘쳤기에 16~~17시즌이 더욱 기대가 되는데요. 새로운 시즌을 준비하는 기간동안 함께 이적시장과 다양한 이벤트 경기들을 보면서 새시즌을 기다리면 좋겠습니다.

 

새시즌을 알리는건 역시 화제의 인물 조세 무리뉴 입니다.

총 18회의 메이저 대회 우승과 수많은 선수들의 우상이 되고 있는 무리뉴는 그가 그토록 사랑했던 첼시에서 쫓겨나 반년동안 복수의 칼날을 갈았는데요. 기다리고 기다리던 맨유로 이적을 하게 됐습니다.

화려한 부활을 할 수 있을지, 아니면 모예스. 반할로 이어지는 맨유의 하락세를 이끌지 기대가 큽니다. 또한 무리뉴의 제자들이 맨유로 모여서 명가의 재건을 도울지도 기대가 되는데요 올 시즌 빨리 시작되길 바랍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