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만한 보약은 없습니다

스트레스 해소와 사람 기분에 영향을 주며 각종 질병이나 노화의 속도에 영향을 주는 잠. 여러분은 매일밤 잠드는게 어렵지 않으신가요. 아니면 매일밤 뒤척이며 잠을 푹자는게 소원이신분 계신가요. 친구들과 여행을 다니다 보면 어디서나 눕기만 하는 절 보며 부러워 하는 친구들이 많습니다. 본인은 잠자리가 예민하다며 항상 잠자리에 대해 예민하게 구는 친구들이 있기 마련인데요. 이런 분들 뿐만 아니라 개인적으로 수면리듬이 깨지거나 상당시간 잠을 잤지만 일과간 수시로 피곤함을 느끼거나 잠을 자면서도 자꾸 깨거나 잠을 푹 자지 못하시는 분들을 수면장애가 있다고 하는데요 오늘 수면장애를 가지신 분들에 대해 해결방법을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우선 알아볼 것은 수면장애의 종류에 대해 알아볼텐데요. 본인이 해당하는 내용을 확인하시는 자가 진단 부터 해보겠습니다. 모니터에 가까이 다가오시거나 펜을 준비하셔서 해당사항이 몇가지인지 체크해 보시길 바랍니다. 

  잠 못 드는 날이 일주일에 3일 이상이다 잠자리에 든 후 잠이 드는 데 30분 이상이 걸린다. ㅁ  잠을 자면서도 여러 가지 생각이 떠오르거나 복잡한 꿈을 자주 꾼다 ㅁ 자려고 누우면 오히려 정신이 또렷해진다 ㅁ  잠든 후 자주 깬다  ㅁ 이른 새벽에 깨면 더 자고 싶어도 잠이 오지 않는다 ㅁ  밤이 되면 잠이 안 올까 봐 걱정이 된다   ㅁ  누워있거나 밤이 되면 다리에 불편함이 느껴진다  ㅁ  10시간 이상 자는데도 계속 피곤한 느낌이 든다 ㅁ  낮에 쉽게 피곤하고 집중력이 떨어진다 총 10가지를 체크하시면 되는데요. 여기서 해당되는 내용이 5가지 이상이 되면 수면장애를 겪고 있다고 생각해도 된다고 하네요.

SPAN>

수면장애를 앓고 계신다면 가장 좋은 방법은 병원을 찾아가서 상담을 받아보시거나 필요에 따라 약물치료를 받아보시기를 권장하는데요. 무분별한 약물복용이나 진료받지 않는 수면유도제나 수면제를 복용하시는 것은 자제하시기 바랍니다. 개인의 건강은 물론 가족에게 까지 부정적 영향을 끼칠수 있는 방법이기에 전문가의 상담을 받아보시기를 가장 먼저 권장 드립니다.

수면장애의 종류에 대해 간단히 설명드리면 코골이, 수면무호흡증으로 주변에서 쉽게 보실수 있기에 이것도 수면장애라고 할 수 있나라고 생각을 하실수 있을거라 생각됩니다. 저희 부모님이나 동생도 코골며 자는 모습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기 때문인데요. 코골이는 무호흡증까지 동반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걸 방치하게 되면 당뇨, 뇌혈관 질환 등 부작용을 유발 할 수 있기에 꾸준한 관리가 필요로 합니다. 또한 무호흡증으로 인해 몸안에 산소 공급이 원활하지 못하여 무기력, 기억력저하, 피로감을 유발하게 되며 심할경우 우울감도 느낄수 있다고 하니 방치하지 않도록 관심이 필요로 합니다.

또다른 수면장애의 종류로는 불면증인데요. 불면증은 잠들기 힘든분들, 일찍 깨어 수면부족이 지속되는 경우로 인해 결과적으로 질적으로 수면이 부족한 분들을 얘기하는 데요. 피로감, 의욕상실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게 되고 이것이 지속되면 수면리듬은 물론 신체에 문제를 유발하게 되어 만성불면증으로까지 확대되어 건강을 헤치는 경우까지 발생되는 위험한 경우가 발생 될 수 있는 수면장애의 종류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수면장애를 극복하고 숙면을 취할수 있을까요. 저같이 아무데서나 잠을 청하는데 어렵지 않은 사람은 괜찮겠지만 조금이라 도 예민한 분들은 최대한 본인의 침실환경을 주어 심적 안정을 유도하는게 좋은데요. 이불이나 베개 높이 등 본인이 가장 편안하다고 느낄수 있는 분위기를 최대한 체크 해두시면 좋겠습니다. 또한 불빛이나 향기도 심적안정을 유도한다면 숙면을 취하는데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그리고 두번째 방법은 가벼운 스트레칭으로 체내활동을 활발하게 만들어 근육의 긴장도를 풀어주는게 좋다고 하는데요 무리한 스트레칭은 오히려 독이 되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취침시간을 고정하거나, 저녁먹고 간단한 운동을 해보시면 수면장애 극복에 도움이 됩니다

 

열대야를 이기고 꿀잠 주무세요~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되는 6월 입니다. 오전 오후 할거 없이 더위가 시작되고 온도가 올라갈수록 많은 분들이 걱정하는 컨디션 조절이라 생각됩니다. 저도 더위를 많이 느끼는 타입이다 보니 슬슬 여름 준비를 시작하였는데요 친구들과 물놀이 부터 시작해서 제 하나뿐인 연인과 휴양지로 떠나는 해외여행까지 여름대비 이벤트를 준비하면서 즐거운 하루하루를 계획하고 있습니다.

여름이 사계절 중 가장 힘든 이유중에 하나는 더위 뿐만이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더위는 기본중에 기본이고 피부나 패션에 민감하신 분들에게는 최대의 적으로 다가오는게 여름이고 기본체력이 약하신분들은 쉽게 지치고 컨디션 조절하기가 어려운 여름을 기피하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공통적으로 여름을 싫어하는 이유는 열대야로 인한 수면부족으로 종합 할 수 있다고 생각되는데요. 사람이 잠이 부족하게 되면 발생되는 다양한 사례들을 종합한 내용이라고 포스팅을 준비하면서 알게 되더라구요.

그래서 열대야를 극복하기 위한 방법들을 여러분들과 공유해서 많은 분들이 여름을 기피하지 않고 당당하게 즐길실수 있도록 도와 드리겠습니다. 우선 적을 알면 백전 백승이라는 지피지기 백전백승이라는 말이 있듯이 우리가 마주해야 할 '열대야'에 대해 알려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열대야는 단어를 보면 알 수 있듯이 밤에 더위를 뜻하는 걸로 기온이 영상 25이상이 되면 열대야라고 부른다고 합니다. 이때 같이 뉴스에 나오는 화면은 많은 사람들이 주변 강가나 공원에서 돗자리를 깔고 치맥을 하는 장면이 매년 반복되서 나오는 모습을 볼 수 있는데요 이때가 본격적 열대야가 시작되었음을 알려주는 신호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에어콘 가게를 보면 매년 최대 더위예고라고 하듯 우리가 체감하는 더위는 더욱더 심해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열대야를 극복하기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은 <기초체력을 키우자> 입니다. 사람은 일정 수준의 운동을 통하여 체내에 있는 혈액들을 순환을 시켜준다면 쉽게 잠을 들수 있게 되고 기초체력을 향상시킬수 있다고 합니다. 그런데 여름에 땀 흘리는데 또 굳이 땀을 흘려야 하냐라는 생각을 하실수도 있으 실텐데요. 더위로 인한 땀은 체내 수분을 제거하는 걸로 우리 몸에 부정적 영향만 끼치지만 운동으로 배출되는 땀은 우리 몸의 혈액순환을 도와 더욱 건강함을 유지 시켜준다고 합니다.

그리고 두번째 방법은 <미온수 이용> 입니다. 이용방법은 간단합니다. 우리가 일상적으로 마시는 음료나 물 섭취시 더위를 피하고자 차갑게 드시기 보다는 적정한 온도를 유지하는 미온수를 섭취를 하기를 권장합니다. 이유는 우리 체내에 흐르는 혈액과 비슷한 온도를 유지시켜준다면 안정적인 바이오 리듬을 유지시켜 더위로 인한 땀 배출을 감소시켜주며 우리 장기를 안전하게 지킬수 있다고 합니다. 또한 미온수 이용 두번째 방법은 온수샤워입니다. 땀으로 인해 자주 샤워를 하게 되는 여름에 무턱대고 차가운 물로 샤워를 하게 된다면 심장질환이나 건강상의 문제를 야기 시키기 때문에 아무리 덥더라도 미온수를 이용하여 건강을 지키는게 중요합니다.

 

덥다고 에어컨, 찬것만 드시는건 건강을 해치는 지름길 입니다.

+ Recent posts